반응형

에어컨 누수 원인과 해결방법(벽걸이 에어컨편)

반응형

 

에어컨 누수 원인과 해결방법(벽걸이 에어컨 편)

사계절 동안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서 오랜 기간 방치후 더운 여름 가동을 하다 보면 물이 떨어지는 현상을 찾아볼 수 있습니다. 설치한 지 오래되지 않아도 물이 떨어지는 상황이 생길 수 있는데 에어컨의 누수는 원인이 다양해서 무엇이 정답이다라고 딱 말할 수가 없고 서비스 센터에 문의하실 텐데요. 생각한 것보다 별 것 아닌 이유일 수도 있어서 진단을 먼저 해보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에바의 오염

 

1. 벽걸이 경우 양옆 또는 한쪽에서 물이 떨어지는 경우가 있습니다.

=> 기울어진 위치 확인, 이물질로 인한 막힘

벽걸이 안에 물받이의 배수가 원활하지 않아서 물이 넘치는 경우이며 대부분 앞이 아닌 뒷부분 벽지를 타고 물이 넘쳐흐르는데 그 이유는 앞부분보다 뒤쪽 높이가 더 낮아서입니다. 배수관 또는 호수 어딘가에 이물질이 막혀 있어서 이며 보통은 청소가 잘 안 되어 먼지와 곰팡이가 뒤엉켜서 끈적끈적한 점액 덩어리가 져서 배수관을 지나다 막힌 경우입니다.  이 오염물질을 제거해줘야 물이 넘쳐흐르는 것을 잡아 줄 수 있습니다. 

 

※해결방법(쉬운 편)

고압세척기를 이용해 호수 안을 청소해주거나 깨끗한 일반 호수 호 배수관에 연결된 호수에 끼운 후 입으로 불어서 속에 있는 이물질을 빠져나가게 해 줍니다. 그런데 이 방법은 일시적으로만 해결되고 다시 이물질이 생기기 때문에 청소로 말끔하게 제거해주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입니다. 고압세척기를 사용할 경우 호수가 낡아서 찢어질 수  있어서 조심해줘야 합니다. A/S 서비스 센터에서도 고압세척기가 없을 수 있어서 청소업체에 의뢰하는 게 좋습니다.  또한 셀프 청소 후에도 베 관위 치를 잘 맞춰줘야 누수원인이 생기지 않습니다.

 

2. 이물질이 끼여있지 않아도 누수가 된 경우

=> 구배

배수 끝의 경사가 있는 경우 또는 호수가 위로 올려져 있거나 호수 중간 부분이 구부러져 있으면(=구배) 당연히 역류하여 물이 새게 됩니다. 구배가 안 생기도록 호수를 쭉 펴줘야 합니다. 살짝 들려있다고 막히지는 않지만 상황에 따라 막힐 수 있습니다. 최근 아파트 베란다 물 나가는 하수구 구멍에 뚜껑을 열어보면 물컵 같은 게 있습니다. 그 물컵에 하수구 물이 담겼다가 나가는 구조로 되어 있는데 물컵 안에 호수가 담겨 있는 경우 물이 역류하여 새게 됩니다.

아파트 베란다 하수구 구멍에 설치

※해결방법(쉬운 편)

구배의 경우 호수를 쭉 펴주어 구부려져 있는 상태를 없애주면 됩니다. 물컵 안에 호수가 담겨 있는 경우는 호수를 제자리에 맞춰 주시면 됩니다.  

 

3. 금이 갔거나 갈라져서입니다. (크랙)

크랙이 생기는 이유는 플라스틱이 낡아져서입니다. 미세하게 발생된 크랙은 회색처럼 밝은 색상은 비교적 발견이 쉽지만 검은색인 경우 미세한 크랙을 발견하기 어려울 수 있습니다. 그리고 여러 군데 크랙이 있을 수 있으니 자세히 살펴봐야 합니다. 

 

※해결방법 (중간, 매의 눈으로 체크)

베이킹소다와 순간접착제를 이용해서 조치하면 됩니다. 실리콘으로 붙이려 하는 분도 계신데 실리콘보다 순간접착제와 베이킹소다를 뿌리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의심 가는 곳이 있으면 여러 군데 발라주세요. 그리고 실리콘의 경우 증상이 해결되었는지 바로 확인이 어렵기 때문이며 잘 못하면 얼마 안 지나 다시 물이 샐 수 있습니다. 

 

4. 에어컨 중간에서 벽지를 타고 물이 떨어지는 경우

원룸의 경우 뒤쪽에 에어컨 설치 뒤쪽에 화장실이 있는 경우가 많은데 화장실 벽 안쪽으로 호수와 파란색의 작은 호수가 연결되어 있습니다. 그 부분이 살짝이라도 떨어져 있으면 물이 샐 수 있습니다.  

원인4
원인4

해결방법(설치 경험이 없거나 청소가 초보인 경우 어려움)

에어컨 호수 안으로 파란색 호수를 잘 연결해서 전기테이프로 묶어줍니다. 보통은 청소를 하고 호수를 끼울 때 실수로 떨어뜨려 놓을 수 있고 한쪽 배관이 당겨졌는지 잘 이어져 있는지 확인합니다. 

 

LG 휘센 신형 벽걸이 에어컨 셀프 청소법

 

 

5. 바람 나오는 날개 부분에서 물이 떨어지는 경우

물받이에 물이 넘쳐서 나오는 경우도 있지만 대부분 금방 해결되기 어렵습니다. 에바가 오염이 너무 심한 경우인데 원래는 에바 전체가 골고루 차가워지고 그로 인해 맺힌 이슬들이 물받이 위로 떨어져야 건데 먼지나 이물질이 많이 생겨있으니깐 물받이 위로 떨어지지를 못하고 중간에 뚝 떨어지고 팬을 맞고 앞으로 튀어나옵니다.

 

그리고 가스가 부족한 경우에도 앞으로 물이 떨어지는데 그 이유는 가스가 부족해서 에바가 차가워지지 않아서 온도차 때문에 물이 엉뚱한 곳으로 떨어집니다. 

※해결방법(쉬움, 깨끗이 청소 & 냉매 충전)

 일단 청소를 깨끗이 하면 대부분 해결됩니다. 두 번째 가스가 부족하여 온도차가 나는 경우는 냉기 확인을 하시고 실외기의 배관에 압력을 확인해봅니다. 벽걸이 경우 출력이 약하기 때문에 가스가 10~20% 빠져도 온도차가 나게 됩니다. 

 

마지막으로 벽걸이든 스탠드형이든 이전 설치하게 되면 꼭 배관을 밀봉해서 이동하셔야 합니다. 왜냐하면 배관 안이 습하기 때문에 벌레가 들어갈 수 있고 먼지가 들어가면 습기로 인해 쉽게 이물질이 들어가기 때문입니다. 완전히 막히게 되면 바람이 나오지 않아 금방 확인할 수 있지만 어중간하게 막히게 되면 물이 앞으로 튀는 현상이 생길 수 있습니다. 

 

6. 결로 (날개 부분에 이슬이 맺히는 현상)

습하고 온도가 높을 때 환경적인 요인으로 결로현상이 생깁니다. 요즘은 결로방지천이 부착되어 있기도 합니다. 삼성, LG는 검은색의 천이 부착되어 있고 대우, 캐리어는 회색 결로방지 테이프를 붙이고 있습니다. 

 

※해결방법

에어컨 자체에 문제가 아니라 환경적인 이유이기 때문에 온도 설정을 너무 차갑지 않게 밖의 온도와 큰 차이를 주지 않도록 온도를 좀 더 높여주면 됩니다. 

 

청소도 했고 가스도 확인하였는데 앞으로 물이 튀어나온다면  배관에 이물질도 확인해 보세요.

 

7. 벽지에 곰팡이가 핀 경우, 호수 설치 불량 

신규 아파트의 경우 배관이 벽 뒤로 매립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가스관과 호수도 모두 벽 안으로 들어가 있는 경우입니다. 파란색 호수가 충분한 깊이로 꽂혀있지 않았을 때 에어컨 누수 원인이 됩니다. 심하면 벽지에 곰팡이가 피었을 경우 호수 설치 불량이라 보시면 됩니다. 아래층까지 물이 내려가 천장에 곰팡이가 생겨 도배 값을 배상해야 할 일도 생길 수 있습니다.

※해결방법(심각한 경우)

매립배관의 경우 조기 발견이 최선이며 재설치의 경우 호수 깊이를 대략 20~30cm가량 깊게 꽂아서 빠져나가지 않도록 합니다. 

 

지금까지 에어컨 누수 원인과 해결방법이었습니다. 에어컨 관리 잘하시면서 시원한 여름 보내시길 바라요!!

 

반응형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